제인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변지연(02, 3408~2132)

김길우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2131907

------------------------------------------------------------------------------------

7월 15일 늦은 저녁 낯선 번호가 찍힌 문자를 받았습니다. “...쿠셉을 통해 김길우 원장님이 하시는 포이동 의료봉사 지원하게 된 구교준이라고 합니다...내일 9시 까지 병원으로 가면 되는 것인지...문의드립니다...” 그리고 그 학생을 오늘 아침 8시 병원에서 만났습니다. 우리 의료 봉사를 도와주러 와준 구교준 군은 세명대학교 한의학과 학생입니다. 포이동 봉사를 함께 간다는 사실만으로도 오늘 처음 만난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모종의 연대감이 생겼답니다. ㅎㅎ

처음엔 누구나 조금은 쑥쓰럽고 어색할 수도 있지만~.~

오늘은 짐을 조금 단출하게, 그렇지만 필요한 것은 모두 가지고포 이동으로 출발하였습니다. 장맛비가 부슬부슬하게 내리는 아침입니다. 그래도 길이 막히지 않아서 ‘슝슝~’ 30분도 안되어 포이동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지난번에 갔던 길이 막혀있어서 택시를 타고 갔는데도 포이동 주위를 걸어서 반 바퀴 도는 수고를 하였네요. 이런이런 포이동으로 가는 길은 참... 여러 가지 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포이동 주민들이 우리를 반겨주십니다. 지난 번에 진료해 드렸던 익숙한 얼굴의 분도 많이 보이네요. 마을회관에는 진료를 받기위해 기다리시는 분들이 벌써 누워계십니다. 조금 이르긴 하지만 얼른 진료를 시작해야겠죠?^^
 

정성껏 자침하는 변지혜 선생님!!

오늘따라 유난히 감기 환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물론 허리, 무릎, 어깨 등의 관절부위 통증을 호소하며 지속적으로 진료를 받으러 오시는 분들이 여전히 많으셨지만, 최근에 기침, 가래, 콧물 등의 증상이 생겼다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익숙하고 섬세하게 발침하는 구교준 학생^^

오늘은 총 22명의 환자를 보았고, 그중 초진 환자는 2분이 계셨습니다. 재진 환자들 중에는 처음 봉사 때부터 오늘까지 계속해서 진료를 받으시는 분들도 있으십니다. 하루하루 침을 맞을 때 마다 좋아지신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마음이 훈훈해 집니다. 우리가 진료를 보는 동안 마을회관은 진료를 받는 곳이면서 동시에 마을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됩니다. 아픈 곳을 치료 받을 수 있고, 동시에 정겨움도 나눌 수 있는 공간이라....참으로 좋은 일이 아닐까요? ^^

진료 순서를 정리하고, 번호표를 나눠주고, 발침이나 파스 붙여주기 등의 일을 도와준 우리 구교준 학생 덕분에 변지혜 선생과 제가 진료를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었습니다.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는 어느새 친해져서 이야기꽃이 피었네요.

날씨는 아직 우중충하고 축축하지만 마음은 맑게 갠 포이동 8차 봉사일이었습니다. 다음 봉사는 7월 23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있을 예정입니다. 다음 번 봉사도 기대됩니다.

제인한방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변지연(☎ 02, 3408-2132)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by 유당선생 김길우(혁) 2017.07.16 1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