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이대연(02, 3408~2132)

김길우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2131907

------------------------------------------------------------------------------------

연평도 주민 인천 인스파 월드 봉사 1탄.

(또 터졌다! 언제나 속이 편할꺼나...)
지난 주에 연평도에 포탄이 떨어지는 북한의 용서받지 못할 행위가 있었습니다... 그로 인해 수많은 무고한 시민분들의 고충을 겪으며 사는 터전도 잃어버린 채 인천 찜질방으로 피난을 오셨습니다... 마음이 무거워 약이라도 지원해드릴수 없는지, 하다못해 파스 같은 물품이라도 지원해드릴 수 없는지... 생각하던 차에 원장님께 말씀을 드렸더니, 흔쾌히 업무조정을 하여 저희가 가서 미약하나마 진료를 해드리고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허락을 하시자마자 바로 물품 정리하랴, 비상대책위원회 분들께 연락하고 장소 섭외하고, 보건소에 신고도 하고, 차량 준비하고... 정신 없이 준비를 마친 후에 바로 다음 날 인천 인스파월드로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흥국이형이 말만 많은 그 장관보다 났다.)

한시간반가량 차 안에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마침내 도착을 했습니다. 밖에서부터 차량이 여기저기 혼잡스러웠습니다. 정문을 들어서니 여기저기서 도착한 각종 구호물품들이 곳곳에 눈에 띄었습니다. 들어가보니 촘촘하게 불편한 자리를 지키고 계신 연평도 주민분들이 보니, 저도 모르게 울컥했습니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려고 빠르게 집을 나르고, 비상대책위원회 분들께서도 감사하게 저희 짐 정리를 도와주시고 연평도 주민분들이 치료를 받으시며 안정을 취하실 수 있도록 자리도 마련해주셨습니다.

(찜질방에서 고생을 하고 계신 연평도 주민분들입니다...)

진료소를 차리자마자 1주일이란 긴 시간을 불편한 자리에 계셨던 주민분들이 줄을 서서 접수를 하시기 시작하였습니다. 한분 한분 아프신 곳을 치료해드리다 보니 두시간이 훌쩍 가버리고 점심 시간이 되었습니다. 점심 때는 각지에서 보내주신 후원금으로 마련된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마음이 담겨서 그랬는지 밥알 한톨도 남기지 않고 십분간의 점심시간을 가진 뒤에 다시 진료소로 향해서 기다리시고 계신 분들 진료를 했습니다.

(진료를 하고 있는 우리의 호프, 권선생님.. ㅎㅎ)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장소가 협소하다 보니 의자는 물론 바닥에 요를 깔아드리고 진료를 했습니다..)

어느덧 정신 없이 진료를 하다보니 4시반이 훌쩍 넘어버리고, 66분의 환자분들이 다녀가셨습니다. 한편으로는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서 기쁜 마음도 있었지만, 생활 터전을 잃어버리시고 찜질방에서 지내시는 주민분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그렇게 연평도 하루 진료를 마치며, 다시 오냐는 환자분들에게 금요일날 다시 뵙겠다고 말씀드리고, 진료를 마무리했습니다. 

(장관님, 재들 좀 꼭 손봐줘요. 성일이가 믿는데요)

많은 도움을 주신 비상대책위원회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다시 한 번 전해드립니다.

(글: 이대연, 2010/12/1)


<송영길 폭탄주 패러디>

 http://www.dailian.co.kr/news/news_view.htm?kind=rank_code&keys=2&id=229021에서 퍼온 사진입니다.


by 유당선생 김길우(혁) 2017.11.29 0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