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장수희(02, 3408~2132)

김길우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2131907

--------------------------------------------------------


이번주 본초학 10강 강의는 정체되어 있는 피를 돌려주는 활혈거어약(천궁, 현호색, 삼릉, 봉출, 강황, 홍화, 도인, 우슬, 택란)과 가래나 기침을 멎게 해주는 화담지해평천약 중에 온화한담약(반하, 천남성, 백개자)을 다루었습니다

 
활혈 거어란 피를 돌리고 어혈을 제거한다는 말로 혈류를 개선하고 항혈전작용이 있겠죠.  

자~ 
이제 하나씩 살펴보며 본초의 매력속으로 빠져들어볼까요?

천궁 모양이 울퉁불퉁하네요. 천궁의 향은 정말 강하답니다~^^

천궁은 궁궁이라고 하며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 맛이 있는데 오래된 어혈을 없애고 생혈하기도 합니다. 천궁은 속이 딴딴하고 참새의 골처럼 생겼는데 이런 것을 작뇌궁이라고 하며 약효가 제일 좋답니다.[본초] 활혈하면서 두면풍을 치료하는데 없어서는 안되는 약입니다. 그런데 궁궁이 한가지만 오랫동안 먹으면 진기가 흩어지므로 다른 약을 좌사약으로 함께 써야 합니다. 

반하와 현호색은 모양이 유사합니다. 노란색이 현호색입니다. ^^

현호색도 매운맛의 소유자인데요, 산후 어혈로 생긴 여러가지 병을 낫게 합니다. 생리불순일 경우, 붕루가 있을 경우, 산후 혈훈이 있을 경우, 또 타박상으로 생긴 어혈을 풀어주고 하복통에도 효과가 좋습니다. [본초] 현호색은 곳곳에서 자라나고 반하와 비슷하나 빛이 노랗습니다.

강황의 성질은 뜨겁고 맛는 맵고 씁니다. 어혈 덩어리나 옹종을 낫게 하고 월경이 잘 나오게 합니다. 강황을 편자강황이라고도 하는데 해남에서 나는 것은 봉아술, 즉 봉출이라 하고 강남에서 나는 것을 강황이라고 합니다.[본초] 강황의 효과는 울급보다 쎄고 식초에 축여 볶아서 사용합니다.[단심]

삼릉은 사초과에 속한 다년생 초본인 매자기의 괴경인데 붕어와 비슷하나요?


삼릉은 매자기뿌리인데 성질은 평하고, 맛은 쓰며 맵고 독이 없습니다. 어혈 덩어리를 풀어주고 궂은 피를 삭게 합니다. 복통과 궂은 피가 내려가지 않는데 쓰며 타박상으로 생긴 어혈을 삭게 합니다. 흔히 얕은 물 속에서 자라고 잎이 모두 세모로 되어 있으며 겉 껍질에 잔 뿌리가 많습니다.

봉출은 봉아출이라고도 합니다. 성질이 따뜻하고 맛은 쓰며 맵고 모든 기를 잘 돌게 하고 월경을 잘 하게 하며 어혈을 풀리게 하고 명치 아래와 복통을 멎게 합니다. 술과 같이 쓰면 좋습니다. [입문]

도인은 도핵인이라 하여 복숭아씨를 말합니다. 성질은 평하고 맛은 달고 독이 없습니다. 어혈과 월경이 막힌 것을 치료하며 월경을 통하게 합니다. 피가 막힌 것을 뚫고, 어혈을 몰아내며 피를 잘 돌게 합니다.[의감] 음력 7월에 딴 복숭아의 씨를 깨뜨려 받은 알맹이를 그늘에 말려 씁니다. [본초]

홍화는 잇꽃의 꽃잎입니다. 잎은 쪽(藍)과 비슷하여 쪽 '남(藍)'자를 붙여 홍람화라고도 합니다.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매우며 독이 없습니다. 산후 혈훈과 뱃속에 궂은 피가 다 나가지 못하여 쥐어 트는 듯이 아픈 것과 태아가 뱃속에서 죽은 데 씁니다. 홍화는 심에 들어가서 양혈하고 많이 쓰면 어혈을 헤치고 적게 사용하면보혈합니다.

우슬학의 무릎[鶴膝] 같은 마디가 있으며, 또는 소의 무릎과도 비슷하기 때문에 우슬(牛膝)이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성질은 평하고 맛은 쓰며 시고 독이 없습니다. 주로 찬 기운이 들어와 위증과 비증이 생겨 무릎이 아파서 굽혔다 폈다 하지 못하는 것과 남자의 음증인 소갈증과 노인이 오줌이 나오는 것을 참지 못하는 것 등을 치료합니다. 골수를 보충하고, 음기(陰氣)를 잘 통하게 하며, 머리털이 희지 않게 하고, 음위증과 허리와 등뼈가 아픈 것을 낫게 합니다.

택란은 수택에서 자라는데 줄기는 모가 나고 잎은 박하와 비슷한데 약간 향기롭다. 쉽싸리라고 하며 성질은 약간 따뜻하고, 맛은 쓰고 달며, (맵다고도 한다) 독이 없습니다. 산전산후의 여러 가지 병과 몸푼 뒤 복통과 아이를 자주 낳아서 혈기가 쇠약하고 차서 허로병이 생겨 바짝 여윈 것, 쇠붙이에 다친 것, 옹종을 낫게 하며 타박상으로 생긴 어혈을 삭게 합니다.

반하는 끼무릇뿌리로 성질은 평하고 맛은 매우며 독이 있습니다. 상한(傷寒)데 추웠다 열이 났다 하는 것을 낫게 하고 명치 아래에 담열(痰熱)이 그득하게 몰린 것과 기침하고 숨이 찬 것을 낫게 하며 담연(痰涎)을 삭입니다. 비(脾)를 튼튼하게 하고 토하는 것을 멎게 하며 가슴 속에 담연을 없앱니다. 반하는 둥글고 희며 오래 묵은 것이 좋습니다[본초]. 끓는 물에 담갔다가 조각이 나게 썰어 일곱 번을 씻어 침 같은 진이 다 없어진 다음 생강즙에 담가 하룻밤 두었던 것을 약한 불기운에 말려 씁니다[본초].

천남성은 남성이며 두여머조자기로 성질은 평(平)하고, 맛은 쓰며 맵고, 독이 있습니다. 중풍을 낫게 하고 담을 삭이며, 가슴을 편안하게 하고 옹종을 삭게 하며 유산시키고 또 파상풍(破傷風)을 낫게 합니다. 풍담과 파상풍 및 어린이의 경간을 낫게 하고 우담에 법제한 것이 더욱 좋습니다[의감].

백개자는 흰겨자의 씨로 기운이 치미는 것을 낫게 하고 땀이 나게 하며 가슴에 담이 있고 냉하여 얼굴이 누렇게 된 것을 치료합니다. 씨는 알이 굵고 희어서 백량미(白粱米) 같은데 약으로 쓰면 아주 좋습니다. 담이 피부 속 힘줄 막 밖에 있을 때 이것을 쓰지 않으면 약 기운이 그곳까지 도달하지 못합니다. 약간 볶아서 가루 내어 씁니다[입문].


이번 시간에 이야기한 활혈거어약과 온화한담약(화담지해평천약)들은 약용부위가 뿌리줄기, 뿌리, 꽃잎, 종자, 전초 등으로 매우 다양하지요? 강의내용을 토대로하나 하나 살펴보면서 다시 학습해보세요.
 

이번 시험에서는 김하나 학생이 10으로 1등입니다. 수고했어요. 홍민주, 방아름 학생은 9.5으로 공동 2등이네요. 축하합니다.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한혜령학생은 저번보다 좋은 결과를 얻었네요. 열심히 공부하여 다음엔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아쉽게도 이번 보너스 문제를 맞춘 학생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음 시간에도 열심히 하는 여러분의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그럼, 다음시간까지 안녕~!

제인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장수희(02, 3408~2132)

by 유당선생 김길우(혁) 2019.05.04 13:04
| 1 2 3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