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이재훈(02, 3408~2132)

김길우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2131907

------------------------------------------------------------------------------------

오늘 포이동으로 출발하기 전 의국에 처음보는 학생이 앉아 있었습니다. 귀여운 얼굴을 가진 남학생이었지요. 처음엔 누군가 했는데 오늘 포의동 봉사에 함께 참여하기 위해 아침 일찍 온 경희대 화학과에 재학중인 김범준 학생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번 주에 우리와 함께 했던 세명대학교 한의학과 구교준 학생도 병원에 도착해서 약간의 서먹한 분위기와 함께 포의동 봉사지로 출발하였습니다.


오늘 봉사를 도와준 두 학생.

비도 오지 않고 그리 덥지도 않아 봉사하기 좋은 날씨라고 생각하며 출발한 차안에서는 서먹한 분위기를 없애려 변지혜 선생님이 새로온 김범준학생에게 고향, 나이등 이것저것을 물어보다 먼저 졸아버리는 바람에 더욱 서먹한 분위기로 약 30여분만에 포이동에 도착하였습니다.^^;

포의동 근처에 도착해서 전화를 드리자 닫혀있던 문이 스르르 열리며 주민한분이 나와서 반갑게 맞아주십니다. 시에서 강제적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출입구를 잠궈두신다고 합니다. 2주전만해도 활짝 열려있던 문이 저희가 들어가자 바로 닫히는 모습에서 오히려 사회가 그들에게 문을 닫는 모습이 연상되는 것은 제 느낌만은 아닐 것입니다.

잔해를 거의 치운 포의동 모습입니다.

마을회관에 들어서자 예전보다는 적은 수의 주민들이 저희를 반겨주셨습니다. 비가 그치면서 미뤄뒀던 여러 일들 때문에 생각보다는 적은 수의 주민분들만 남아계신다고 합니다. 짐을 정리하기도 전에 오셔서 침을 놔달라는 이남순님을 시작으로 9차 포의동 의료봉사를 시작하였습니다.

요즘 들어 높은 습도, 청결하지 못한 환경, 집단 생활등 때문에 주민분들 사이에서 한달여 전부터 감기가 유행이라고 합니다. 오늘 진료 받으신 분들 중 반수정도는 인후부 통증, 기침 등의 감기증세를 함께 호소하셨습니다. 

집중하는 변지혜 선생님 ^^

오늘은 총 18분의 환자를 보았습니다. 예전보다 사람이 적어서 그런지, 함께 갔던 학생분들이 잘 도와주셔서 그런지 예전처럼 눈코뜰 새 없던 봉사보다는 약간 수월하게 진료를 하였습니다. 환자수가 적은 만큼 더 꼼꼼이 문진하고 자침하려 노력하였습니다. 저희가 놓는 침으로 좋아지셨다는 분을 볼 때마다 미소가 지어지는 것은 역시 이곳에 오게 되는 가장 큰 동기가 아닐까 합니다.

이제는 능숙해 보이는 구교준 학생.

오늘이 두 번째인 구교준 학생은 역시 능숙하게 옆에서 보조해 주었고 오늘이 처음인 김범준 학생 역시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에 참여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돌아오는 차안에서는 모두 꾸벅꾸벅 졸면서 왔답니다.

사람이 사람을 돕는 다는 것은, 사람이 사람과 감정을 교류한다는 것은 얼마나 멋진 일인가요. 돌아오는 길이 막히더라도 미소지으며 올 수 있었던 건 왜 일까요. 다음 봉사는 7월 30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있을 예정입니다

제인한방병원 병원장 김길우, 의국 이재훈(☎ 02, 3408-2280)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by 유당선생 김길우(혁) 2017.07.24 17:59

티스토리 툴바